그녀의 말못할 속사정(완)

현재 나이가 만 19세 미만(한국나이 20세 미만)인 회원은 야잘알에서 활동할 수 없습니다.

만약 당신의 나이가 만 19세 미만이라면, 야잘알에서 나가주십시오.

또한 만 19세 미만이 등장하는 어떠한 컨텐츠(만화(망가), 사진, 영상, 기타 등)도 야잘알에 게시할 수 없습니다.

그녀의 말못할 속사정(완)

남의것도좋지 12 930 7
"맞아 넌 이런 음탕한애였지. 퉤"

그녀의 요청에 남자는 침을 한껏 뱉었다. 침을 맞는 그순간 그녀의 보지는 또한번 움찔거리며 기분이 좋아졌다.

"더...더 뱉고 더 때려줘요 흐응..하앙.."

이미 성욕에 지배당한 그녀는 이성을 잃어버린채 요구하기 시작했다.

남자는 침을 한번 더 뱉어준뒤 그녀에게 귓속말로 흥분시켰다.

"오늘 내가 널 가장 사랑스럽고 변태같이 다뤄줄게 암캐년아"

남자는 그녀를 뒤로돌린뒤 백허그하는 자세로 그녀의 가슴을 움켜지고 뒤에서 목을 빨며 한손은 가슴 한손은 보지로 항했다.

가슴을 만지는 손은 꼬집으면서 혹은 꽉쥐어주며 다뤘고

보지는 물이 흥건해있어 손목스냅으로 살짝 때려주기 시작했다.

"하앙...좋아... 맞는거 너무좋아아..아앙..  하앙.."

마치 짐승과같은 울부짖음에 그녀는 다른생각이 없이 그냥 자기를 하드하게 대해줬으면 하는 생각만들었다

계속해서 신음은 커지면서 날카로워지고 남자는 더욱 여자를 괴롭히고싶었다.

다시 그녀를 눕히고 머리채를 잡고 키스를하며 말했다.

"후웁하... 씨발년 존나 맛있어."

한 마디의 말이 끝나자마자 그의 손은 그녀의 뺨을 살짝 때렸고 그녀는 살짝 외마디비명을 질렀지만 더욱더 흥분하게되었다.

서로의 신음이 뒤엉킨채 뺨을 때리는 소리가 방을 가득 채웠다.

그녀는 이제 더이상 참을수없다는듯이 말했다.

"하앙... 넣어줘... 넣고싶...엉..  하앙.." 

남자는 그말을 기다리기라도한듯 바로 보지로가서 혀로 보지를 탐했다. 이미 나온물은 남자의 입술을 촉촉하게 만들기 충분했고 그의혀는 뱀처럼클리와 보지를 다녀갔다.

간간히 보지도 손바닥으로 때려주며 그녀의 안달남을 즐기다가

손바닥으로 클리와보지를 문지르며 한번쯤 가보게하고싶었다.

이미 물이 흥건해 위아래로 적당히 문지르며 때리자 그녀가 비명을 질렀다.

"아악... 나...기분이 이상해에.. 흐윽..하아아아아앙"

길어지는 비명과 함께 그녀의 보지에선 물이 나오며 허리가 움찔움찔하였다.

남자는 이때를 놓치지않고 바로 삽입을 하였다. 너무나 민감해져있는 보지는 남자의 물건을 꽉 잡아놓았고 많은 물들이 윤활유 역할을 해줘서 금방 피스톤질이 가능했다.

그러한 자극은 예민한 그녀에게 엄청난 자극으로 다가왔고 남자는 이때를 놓치지않고 가슴을 때리며 삽입을 하고있었다.

"아앙... 오빠...안돼엥...잠시만...하앙 기분이상해에.. 하앙..흐응..."

그너어게 이 느낌은 마치 성욕을 온전히 몸으로 맞이하는 기분이었다

점점 그녀가 말이 많아지자 살짝 힘으로 제압한뒤 목을조르며 더욱더 그녀를 예민하게 만들었다. 이미 보지는 엄청난 홍수로 남자의 허벅지까지 젖고있었다.

"흐읍.. 켁... 좋..아...하..읍..."

남자는 살짝 목을 누르고 푸는것을 반복하며 그녀를 괴롭혔고 아이러니하게도 그녀는 이러한 괴로움을 즐겼다.

남자도 슬슬 사정감이 오자 그녀에게 살며시 말했다

"안에싸도돼?"

"으응...  해...해줘 하앙..흡..."

승낙이 떨어지기가  무섭게 남자는 목에있던 손을 풀고 가슴을 때리며 피스톤질에 집중하였다

남자가 외마디비명으로 엄청난 정액을 발사하자 여자도 체내에 들어오는 정액을 느끼며 비명을 질러댔다.

"하아... 넌 진짜 최고로 맛있어."

남자는 그녀를 끌어안고 말해주며 키스로 모든 상황을 끝마쳤다.

다음날이 되자 서로 즐거웠다며 이런저런 얘기를하고 헤어졌다.

물론 서로 연락도 지속하기로하고

남자가 여친이생겼어도 그녀를 만나기도했고 그녀또한 그랬다.

사귀지는 않지만 가까운 친구같은 그런사이가 된것이다.

그녀도 일하면서 혹은 남친에게 잘해주면서 가끔 인스턴트가 땡기듯이 그 남자를 만나곤했다.

그리고 남친과는 다른 그 섹스에 만족했다.

그녀는 오늘도 카톡을 보내본다.

'오빠 나 오늘 다뤄줄수있어?'


=============================================

그녀의 속사정은 이걸로 끝입니다.

봐주신분들 댓글달아주신분들 감사합니다.

늘 썰만 써오다 소설은.. 진짜 힘드네요.

그래도 간간히달린 댓글을 보며 썼습니다.

저의 욕망을 허락하고 저의 소재가 되어주신 그분께 이글을 바칩니다.

감사합니다!

해외에서 안전하게 접속하고 있습니다. 사용하시는 인터넷/VPN 이 안전한지 점검하세요.

(접속 IP : 34.226.244.70, 통신사 : Amazon.com, Inc., 접속국가: United States)

12 Comments
좋아요
잘봐여

축하합니다! 랜덤 증정 포인트에 당첨되셨어요! 증정된 포인트는 6점 입니다! 운이 좋으시네요!

굿굿
굿굿
잘 읽었습니다^^
굳굳 ㅎ
재미지네요.. 흥미롭구요
잘봤습니다^^
흥미진진하네요
죽이는 스토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