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향살이 12부

현재 나이가 만 19세 미만(한국나이 20세 미만)인 회원은 야잘알에서 활동할 수 없습니다.

만약 당신의 나이가 만 19세 미만이라면, 야잘알에서 나가주십시오.

또한 만 19세 미만이 등장하는 어떠한 컨텐츠(만화(망가), 사진, 영상, 기타 등)도 야잘알에 게시할 수 없습니다.

타향살이 12부

방랑쾌남 11 1175 10
타향살이 12부
아.... 그녀가... 나의 아랫도리를 꺼내들고는... 희롱을 하고 있었다... 이런....
그녀의 희롱에 나의 자지는 성을 내고 있었고... 악... 이런일이....
그녀는 나의 자지를 살며시 손으로 스다듬고 아래위로 훌터내리다.. 입으로 가져갔다... 헉... 나는 나도 모르게 벌떡 일어났다..
"사...모님..." 나는 아랫도리를 추스리고... "윤일경 미..안해요... 그녀도 많이 놀란듯한 얼굴이다...""내가 술을 먹고 그만... 실수를..." "미...미안해..요'
그녀는 안방으로 뛰어 들어 갔다... 나는 멍하니 한참을 있었다...
나는 부대로 가려고 나가다... 안방을 살짝 열어보았다... 어둠만이 흐르고 그 어둠 사이로 여자의 흐느낌이 들렸다... 망설여졌다...
"저.... 그만.. 갈께요.." 대답이 없다...
나는 안방으로 들어갔다... "사모님..." 내가 돌아누워 있는 그녀의 허리위에 손을 얹자 그녀는 홱 돌면서 내 가슴에 메달렸다..
"기호씨..." "이대로 조금만..." "술냄새가 진동을 한다..."
나는 그녀를 무릅위에 눕히고 그녀의 머리를 스다듬었다...
그녀는 조용히 소리내지 않고 울고 있었지만 너무 고요하여 그 소리가 흐느낌으로 다가왔다... "찌이익..." 헉...사..모님... 그녀는 나의 바지 쟈크를 내렸다...
사...모..님.... 헉.... 그녀의 손이 나의 팬티속으로 들어왔다... 헉....헉헉....
"아....음... 너무 멋져.... 이게.. 진짜... 남자물건..." 흡..후르릅....? 7;....헉헉헉...
그녀의 이상야릇한 말과 동시에 나의 자지는 그녀의 입속으로 자취를 감추었고...학학..헉.. . "사..모님..." 학...헉... 후흐릅...헉.....
그녀는 나의 손을 이끌어 자기의 유방에 가져다 준다..."만줘줘...." 주물럭...주물럭.." 그녀의 보드라운 유방이 나의 손안에서 이리저리 움직인다... 그러고 보니... 그녀의 슬립은 너무 섹시하다... 붉은색 끈슬립... 엉덩이기 다보이는 슬립... 비단같이 부드러운 붉은색 슬립이다... 기기에 팬티는 나비 모양의망사 검정팬티...
하...악...하..... 기...호....
나의 몸은 어느새 그녀의 위에 올라타고 입은 보지로 향했고 그녀는 나의 배밑에 깔려 나의 자지를 연신 빨고 있다... 아...악.... 기...호....학...아...??....
그녀의 보지를 빨자 그녀는 소리를 냅다 질렀다... 흐르븝...훕,,,쪽??... 낼름... 쑤겅... 나의 손가가과 혀는 그녀의 보지를 죽어라 공격햇고,,, 그녀의 보지에서는 씹물이 줄줄 흘러 내리고 있었다.... 학...억..아...항....기호 ... 보지에.... 냄새..날텐데... 하도...한...해서.... 곰팡이가...피었을..학학.. .거야... 기,,,호...항...아...너무좋 아....
학학...아랫도리... 남자에게..빨려본게... 언제인지...기억도 없어....학학....아...
"남편이 안빨아 줘요..헉헉헉.. 후르릅...찌이익.. 낼름..."
번데기 좆도 좆이라고....지맘대로 몰라왔다가... 그냥 학,,아,,,, 내려가.....
아...항... 기호...보지에.... 빨리 자기거...끼워..줘... 미칠거...같아.... 자기의 그 우람한 좆... 빨리 먹고 싶어... 못..기다리..겟어..학학학... 헉...아...항.... 나의 자지는 그녀의 보지를 향해 정조준되고 있는 힘껏 그녀의 보지에 삽입을 했다... 헉...악...악.... 아....퍼..... 학...하...학..학...너...무.. .아...퍼.... 기..호... 헉.....
"헉헉헉... 푹푹..헉.헉...쑤걱..쑤걱...." 찌이익..쑤겅..퍽퍽... 아항....너무..좋아.. 이런.. 느낌 처...음이야.... 너...무...좋..아...학..아..음. ..우...학학학...
"기..호.. 저번에 화장실에서.. 오줌눌때... 기호꺼... 우연히.. 봤어 앗..학...어..."
"그..때. 이후로... 기호..물건만... 생각했어... 학..아...항...아..."
남편과...학학 섹스 할때도... 당신..자지만.. 생각났어... 기호...
나...미쳤나봐... 기호...학학학..아...항...하....
"저도 사모님 생각..헉헉..하며... 딸딸이 많이 쳤어요..헉헉.. 푹푹푹..퍽퍽..."
당신이... 끈나시입고 있을때는..헉헉... 미칠거 같았어...요..푹푹..퍽....쑤걱
아..항.... 그래.... 그럼...빨리.. 보지...먹고싶다고...말하지..." 학학학....
그럼...바로....자..기에게...보지 ...대..줬을텐데...학..아...응..아 ..음....
"헉헉..사모님이..안대주면...어쩌나 하구...요 헉헉 퍽,....쑤겅..쑤겅...찌이익...
"퍽퍽...아.. 헉헉헉... 사모님 보지 너무...맛있어...
악...기호...나.... 못참겟어...쌀거같아...아..항.... 빨리...빨리..... 나...보지에...자기...좃물..젹 셔줘..아...항.....학학...너무... 뜨거워.... 보지가...타는거 같아...
"악..사모님..... " 보지에..사도 되죠...퍽퍽퍽..푹푹푹..쑤...욱....
울컥..울컥...울컥... 나의 좆물은 그녀의 보지 입구에서 안으로 엄청난 압력으로 뿌려 댔다... 아...항... 좆물 들어오는 느낌...학..아...너..무좋아.... 아...항....
그녀는 물을 다뺀 나의 자지를 잡고 다시 깨끗하게 빨았다... 학..헉...아...수..인아...
"어머..기호씨..내 이름 어떻게 알았어??" 이름 한 번만더 불러줘봐...
"수인아.." "아... 기호씨....너무 좋아..."
"앞으로 이름 불러줘 ... 기호..씨..... "

90년 새해가 시작 되고.. 나의 일상은 변함없이 흘러갔다...
바뀐거라면.. 졸병이 많이 들어 왔고.. 그 날 후 김경장네 집에 잘 안간다는 것...
어찌되었던 상관의 여자를 범한지라... 나는 그녀를 멀리했고 그녀도 요구는 하지 않았다.. 그리고 나는 내가 하던 공부를 계속적으로 했다.. 풍수와 대학공부.. 주식은 어느정도 알기에 좀더 색다른 공부를 원했었다...
우리의 김경장은 아직도 다방에서 종업원과 희희닥 거리고... 나는 열심히 음주 단속을 하고 있었다...
사실 나도 여기에서 인기가 많은 편이다... 여자는 제복에 약하다고 했던가.. 180센치의 큰키에 잘생긴 얼굴 그기에 푸른 교통복... 금무지 옆에 여상이 잇는데 들리는 소문으로 내가 주윤발을 제치고 인기2등을 했다나..." 1등은 장국영.... 그당시 중국영화는 대인기인것을 감안하면.. 나의 인기도....
우리가 근무하다 자주 쉬는 햄버거 가게의 여주인도 전경들 중에 내가 가장 멋있다고 했고 연애를 하면 저런 남자와 하는것이 소원이라고 했다고 한다.. 그곳에 여종업원과 나의 쫄다구가 사귀기 때문에 그편으로 이야기를 들었다... 물론 나와 그아저씨는 아주 친하게 지낸다... 왜냐하면 그사람들은 교통복을 입은 나를 필요로 했고 나는 가끔 쉴곳이 필요했기에...교통위반하여 나의 이름을 대면.. 왠만하면 통과를 시키던 시절이었기에... 쫄다구들은 직원보다 고참을 더 무서워 하는법.. 나의 말이 법인 시절이었다..

2월이 다가오고.. 아직 날씨가 쌀쌀하다..
그날도 여지없이 음주 단속을 하는데... 우리의 반장님은 다방에서 여종업원들과 희희낙락이다... 어...추워... 아직 더럽게 춥네... 호호호....
그때... 골목길에서 차 한대가 헤트라이트를 켜고 살살 나오다가.. 멈추어 선다...
"뭐야..저건... 그런데 다시 뒤로 살살 들어간다... 끼이익"
나..참... 장난치나... 나는 형광봉으로 멈추라고 신호하고 서서히 다가갔다...
"안녕하십니까? 청주서 일경 윤기호입니다..""잠시 검문이 있겠습니다..."
"면허증 제출하십시요.." 차 안을 보니 나 또래의 여자였다... 그녀는 겁에질려 덜덜 떨고 있었다... "면허증 제출 하세요.. 빨리.."
그녀는 면허증을 내민다... "한수연... 21세" 잠시 내려주시겠습니까?
음주 단속 중입니다.. 나는 그녀에게 기계를 들이 밀었다...
"아저씨....""한번만 봐주세요..." "뭘 봐 줍니끼?" 빨리 부십시요...
그년는 불지 않고 "봐 돌라고 애원을 했다..." 불빛아래서 애원하는 아가씨...
자세히 보니 귀엽고 깜찍하다... 장닌기가 발동이 되었다...
안불면 경찰서로 연행하겠습니다... 빨리 부십시요... 허허허
"저... 아저씨 친구들과 맥주 딱 2잔했어요..." 한번만..아...저..씨...
"나.. 아저씨 아닙니다... 아줌마...." 빨리 부세요....
그녀는 억지로 조금 불었다... "0.06" 약간 넘겨 벌금형이다..
"이거 벌금형이구만... 아가씨..." 자... 여기에다... 사인하세요... 나는 음주용지가 아닌 다른 용지를 내밀었다... "왠지 봐주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
"아..아저씨..." 한번만요... 딱한번만.. 봐주세요.. 아저씨...
"참..나... 아저씨.. 아니래도..." "오빠... 한번만요...네..."애교를 뜬다...
나는 더욱 험상굳게"아가씨 말로 해서는 안되겠구만... 집 전화번호가 어떻게 되요?" 부모님을 호출해야지 원??? 그 순간 그녀는 사색이 되고...
아저씨... 안돼요.. 부모님은...." 어느 순간 그녀를 울먹이고 있다... 눈가에 눔물이 고엿고.. 내가 좀 심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럼... 면허증은 나를 주시고.. 여기 사인을 하시고... 내일 저를 찾아 오세요.."

다음날...
면허증을 꺼내 보았다... "한수연..." 이름 이쁜데.. 얼굴고 그만하면..이쁘고...
"저.. 아저씨..." 고개를 들자..
그녀가 내앞에 서 있었다....

해외에서 안전하게 접속하고 있습니다. 사용하시는 인터넷/VPN 이 안전한지 점검하세요.

(접속 IP : 35.175.113.29, 통신사 : Amazon.com, Inc., 접속국가: United States)

11 Comments
ㅈ잼나요
잼따
잼나요
최고입니다. 좋아요
명k 02.14 06:22  
???? 재미있어요
잼나요

축하합니다! 랜덤 증정 포인트에 당첨되셨어요! 증정된 포인트는 2점 입니다! 운이 좋으시네요!

죽이는 스토리입니다.

축하합니다! 랜덤 증정 포인트에 당첨되셨어요! 증정된 포인트는 1점 입니다! 운이 좋으시네요!

집나가면 힘드눙
NCIS 02.18 00:26  
재미나요
잘보고갑니다